본문바로가기


피플

사람人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서비스·상품·기술 추구 노력해야"

기사입력| 2017-01-02 14:33:27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일 임직원 대상 시무식에서 혁신과 상생의 1등 리더십을 바탕으로 산업의 새로운 '판'을 만들고 글로벌 톱으로 거듭나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최근 경영환경은 모든 것이 연결되고 융합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국경과 영역이 없는 전면적인 글로벌 경쟁 시대"라며 "기존 경쟁 패러다임을 넘어 새로운 사업 모델을 혁신해내고, 글로벌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새로운 '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한 구체적인 4가지 비전을 정의, 임직원에게 전하기도 했다. 우선 이동통신 영역(MNO)에서는 철저하게 고객 관점으로 차별적인 서비스·상품을 제공하는 등 경쟁의 관점을 재정의하고 사물인터넷(IoT) 영역에서 SK C&C, SK하이닉스 등 그룹 내 모든 ICT역량을 총결집해 커넥티트카, 에너지 관리 솔루션, 스마트홈 등에서 혁신적인 서비스 · 상품을 발굴하고, B2C를 넘어 B2B 성장을 가속화를 주문했다.

Media/Home에서는 과감한 투자 및 다양한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에서도 통하는 콘텐츠를 확보하고, 'Total Home 솔루션' 등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Platform에서는 T맵, T전화, 누구 등 경쟁력 있는 사업 모델을 중심으로, 회사-자회사의 역량을 모아 해외 시장에서도 통하는 Top Class Platform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SK텔레콤의 나아갈 길에 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상호 개방과 협력 시대"라며 "인공지능, 자율주행, 로보틱스, 퀀텀 기술 등 새로운 ICT영역에서도 선제적이고 혁신적인 아젠다를 제시하고, 국내 업계 및 벤처/스타트업과 함께 글로벌로 진출하는 등 ICT 맏형 역할을 다하고 글로벌 경쟁을 위한 다양한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각계각층과 장벽 없는 협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사람人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