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스포츠 이벤트·미세먼지 영향…올해 TV·건조기 등 가전 매출 ↑

기사입력| 2018-12-16 15:09:59
올해 평창동계올림픽과 아시안게임, 극심해진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TV와 건조기 등의 가전제품이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12월 9일까지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모든 품목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가전 부문 매출이 13.5% 늘었다. 특히, TV와 세탁 가전의 판매 증가가 두드러졌다.

우선 황사와 미세먼지 등 대기 환경이 나빠지면서 세탁 가전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2% 뛰었다. 황사와 먼지 등을 털어내 주는 기능을 갖춘 전자옷장(스타일러)이 새 히트상품으로 떠올랐고, 미세먼지 때문에 야외에 빨래를 널 수 없게 되자 건조기가 생활 필수 가전으로 자리 잡았다. 세탁 가전은 지난해 매출 순위 19위에서 올해 9위로 10계단이나 뛰어오르며 올해 이마트 매출 톱10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TV도 평창동계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연이은 대형 스포츠이벤트에 힘입어 매출이 20%나 증가했다. TV는 매출액 기준 품목별 순위가 지난해 9위에서 올해 8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프리미엄 가전의 상징으로 통했던 올레드(OLED), QLED 등 고급형 패널을 채용한 TV 가격이 매년 10∼15%가량 낮아지며 200만원대로 저렴해진 점도 판매 증가에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에 따라 여가가 늘면서 노트북, 게임기, 카메라 등 취미 생활용품 매출도 급상승했다. 노트북은 작년보다 매출이 14.3% 늘며 작년 18위에서 올해 14위로 4계단 순위가 올라갔으며, 닌텐도 등 게임기와 카메라의 매출도 각각 81.3%, 11.9% 증가했다.

이 밖에 공기청정기 매출은 76.2% 상승했고, 다이슨과 삼성·LG전자의 고가 핸디 청소기가 인기를 끌면서 청소기 매출도 31.4% 올랐다. 에어프라이어도 작년보다 매출이 231.4% 오르며 가전 매출 증가에 힘을 보탰다.

한편 올해 이마트 매출 순위에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맥주와 라면이 나란히 1위와 2위를 지켰다. 또한 우유, 인스턴트커피, 요구르트가 3∼5위로 식품류 강세가 계속됐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