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국내 항공사, B737-맥스 잇단 추락으로 '초긴장'

기사입력| 2019-03-11 15:24:09
미국 보잉의 차세대(NG) 주력기 B737-맥스(MAX)가 5개월 사이 2대나 추락하면서 같은 기종을 들여왔거나 도입할 예정인 국내 항공사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B737-맥스는 지난해 10월 라이언에어 여객기 추락에 이어 지난 10일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으로 탑승객 전원이 숨진 사고 기종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지난해말부터 올해 초까지 2대를 차례로 들여와 운행 중이다. 이 여객기들은 일본·태국 등 노선에 투입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올해 상반기 2∼3대 추가 도입을 포함해 연내 총 4대를 더 들여올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스타항공의 B737-맥스 보유 대수는 연말까지 6대로 늘어난다.

다른 국내 항공사들도 B737-맥스를 줄줄이 들여온다. 대한항공은 5월부터 이 기종의 여객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2015년 파리 에어쇼 기간 당시 보잉과 B737-맥스 50대(확정 구매 30대, 옵션 구매 20대) 도입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때 맺은 계약에 따라 대한항공이 B737-맥스를 처음 들여오는 시점이 올해 5월이다. 대한항공은 5월부터 2025년까지 해당 기종 여객기를 순차적으로 인도받을 계획이다.

제주항공도 지난해 11월 보잉과 B737-맥스 50대를 확정구매 40대, 옵션구매 10대 형식으로 2022년부터 인도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티웨이항공도 올해 6월부터 4대를 도입하는 등 2021년까지 10대 이상 들여올 계획이다.

B737-맥스는 기존 B737과 비교해 운항 거리가 길어지고, 연료효율이 높아 경제성이 크게 향상돼 전세계 항공사들에 인기가 높지만 최근 잇단 사고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기체결함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국내 항공사들도 잇단 사고 소식에 B737-맥스의 안전 이상 여부와 사고원인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기체결함에 따른 계약파기와 관련, "일단 사고원인에 대한 명확한 조사결과가 나와야 향후 계약 파기 등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해당 기종 안전성을 점검했던 국토교통부는 11일 이스타항공에 감독관 4명을 보내 정비 상황과 운항 실태 등 긴급 안전점검에 나섰다. 조완제 기자 jwj@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