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소비심리 두달 연속 하락…주택가격 상승 전망 우세

기사입력| 2019-06-25 13:51:34
국민들의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2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6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6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 대비 0.4포인트 하락한 97.5를 나타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들이 경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종합적으로 가늠할 수 있게 만든 경기판단지표다. 100보다 크면 경제를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2013∼2018년)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임을 뜻한다. 현재 생활형편과 가계수입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 등 주요 개별지수를 종합해 지표를 산출한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1월 95.7을 기록한 뒤 올해 4월(101.6)까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 5월 하락세로 돌아선 후 6월달 역시 지수가 하락했다. 6개월 뒤 소비지출을 현재보다 줄이겠다고 응답한 소비자가 늘어난 게 전체 지수하락의 주된 요인이 됐다.

항목별로 보면 경기 상황과 관련한 금리수준전망 CSI(100)가 한 달 전보다 9포인트 하락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 인하를 시사하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정책전환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시장금리가 떨어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주택가격전망 CSI(97)는 4포인트 올라 주택가격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은 관계자는 "강남권 등 일부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회복됨에 따라 주택가격이 오를 것이란 전망이 늘었다"고 밝혔다.

물가인식 및 기대인플레이션율은 각각 2.2%, 2.1%로 한 달 전 대비 0.1%포인트씩 하락했다.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주요 품목(복수응답)으로는 석유류 제품(51.1%)이 가장 많았다. 소비자들은 공공요금(45.4%), 농축수산물(26.2%) 등을 주요 품목으로 꼽았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