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쿠팡, 매출 늘었지만 영업손실도 늘어…유동성 문제 없어

기사입력| 2018-04-16 14:42:45
쿠팡이 지난해 6000억원이 넘는 대규모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쿠팡은 지난해 매출 2조6846억원, 영업손실 6388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0.1% 증가했지만, 영업손실도 13% 늘었다.

쿠팡은 700만종 이상으로 늘어난 로켓배송 상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매출은 큰 폭으로 늘어났지만 인건비와 물류 인프라 확장 등 고정비 부담이 커지면서 영업손실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쿠팡 관계자는 "지금은 과감한 투자를 통해 매출을 키워나가는 단계이기 때문에 영업손실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현재 증자 등을 통한 현금 보유액이 8130억원에 달해 유동성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쿠팡은 고객 호응도가 높은 로켓배송을 위해 매일 수백만 개의 상품을 배송할 수 있는 전국 54개 물류 네트워크를 최근 완성했다고 밝혔다. 현재 700만종 이상의 로켓배송 상품을 갖추고 있으며, 4월 현재 4000억원 규모의 상품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