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전국 편의점 4만개 시대…전문가 "섣불리 창업에 뛰어들면 안 돼"

기사입력| 2018-02-08 14:41:42
전국 편의점 수가 4만 개에 육박할 정도로 점포 수가 빠르게 증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점포별 경쟁이 심화되면서 점포당 매출은 오히려 감소하고 있어 창업에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공정거래위원회의 2017년 정보공개서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전국 편의점 수는 3만5977개(가맹점 3만5222개, 직영점 722개)로 파악됐다. 업계는 중소 프랜차이즈와 개인 점포까지 합하면 국내 편의점 수가 이미 4만 개를 넘어섰다고 보고 있다.

증가 속도도 빠르다. 지난 2016년 새로 문 연 점포는 6324곳, 폐업한 곳은 2001개로 조사됐다. 편의점 1곳이 사라질 때 3곳이 새로 생겨난 셈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조사에서도 지난해 편의점 수는 전년 대비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CU(씨유)·GS25·세븐일레븐 등 메이저 업체는 물론, 이마트24 등 후발 주자도 점포 늘리기에 열중하면서 급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외식업 프랜차이즈 등에 비해 점포 운영이 쉽고, 창업 비용도 적게 들어 창업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점도 가파른 증가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신규점포가 늘어나면서 기존 점포 수익성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외형적으로는 편의점 업계 매출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지만, 이는 점포 증가에 따른 착시효과일 뿐 실제 점포당 매출은 감소세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편의점 매출은 2015년 26.5%, 2016년 18.2%, 2017년 10.9%씩 두자리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편의점 점포당 매출은 지난해 2월 사상 처음으로 감소(-3.5%)한 후 3월(-1.9%), 4월(-2.4%), 5월(-3.5%), 6월(-3.2), 7월(-3.3%), 8월(-5.2%), 9월(-2.2%), 10월(-3.0%), 11월(-3.1%), 12월(-2.9%) 등 11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업계 전문가는 섣불리 편의점 창업에 뛰어들지 말라고 조언하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편의점 신규 개점 증가 속도가 매출 신장 속도를 따라잡으면서 점포당 매출이 감소세에 접어든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따른 수익성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충분한 조사 없이 개점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편의점은 브랜드에 따라 가맹비, 교육비, 인테리어비, 수수료 조건 등이 판이하기 때문에 창업 전 신중한 검토가 필수"라고 덧붙였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