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지난해 도소매·숙박업 성장률 1.1%…2014년 이후 최저

기사입력| 2020-01-28 15:32:52
지난해 도소매·숙박음식업의 성장세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불황의 골이 깊어진데 따른 결과다. 무엇보다 올해도 내수경기가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소상공인들은 힘든 한해를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한국은행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대표적인 내수 업종인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의 지난해 성장률은 1.1%에 그쳤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여파로 소비심리 위축으로 1%를 기록한 이후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2%에 그친 경기부진의 여파가 내수 서비스 업종에 그대로 전이됐다는 평가다.

소비심리 위축으로 도소매업 부진이 지속한 가운데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태로 타격을 입었던 음식숙박업도 성장세는 부진했다.

업황 둔화가 이어지면서 이들 업종의 부채도 늘고 있다.

한국은행의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을 합한 작년 3분기 비은행 예금취급기관 대출 증가액은 4조3000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31.7%가 늘었다.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이 제2금융권에 빚을 내 버티고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올해의 경기전망이 밝지 않다는 점이다. 내수 경기 부진이 이어질 경우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의 경영상황도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지난 21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RBSI)'는 전분기보다 3포인트 하락한 88을 나타냈다.

경기전망지수는 전국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로 지수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경기가 악화할 것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뜻한다. 소매유통업의 1분기 수익성이 '악화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도 37%에 달해 전분기(28%)보다 크게 늘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유통업은 소비자와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사업군"이라며 "경기불황이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올해도 유통업계는 힘든 한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