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KT, ICT 트렌드 반영 '2020 빅체인지' 비전 제시

기사입력| 2019-11-20 11:11:04
KT가 2020년을 맞아 새로운 10년을 지배할 20개의 ICT 트렌드를 소개하고, 5G와 AI로 구현될 초연결 사회 등 미래 사회의 비전을 제시한 '2020 빅 체인지'를 발간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가 출간한 2020 빅 체인지는 ICT 산업계에 대한 분석을 통해 미래사회에 '빅 체인지'를 가져올 20가지 ICT 트렌드를 소개했다. 단순한 키워드 소개 형태가 아닌 분야별 분석으로 이뤄졌다는 게 KT측의 설명이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10년 넘게 축적된 ICT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빅 체인지'를 가져올 20개의 트렌드를 선정했다. 비즈니스 성장성을 분석한 '비즈테크', 미래 혁신 기술을 예측한 '퓨처테크', 산업 환경 측면에서 살펴 본 '테크이슈' 등 3개 영역으로 구분해 2020년 이후 다가올 미래상도 조망했다.

비즈테크에는 2020년 이후 본격적으로 시장이 열릴 기술들을 포함했다. 특히 5G 탑재와 평균 400달러의 중저가 기기 출시, 게임?체험 등 킬러 콘텐츠 확대로 대중화 바람을 타게 될 'VR', 전동 킥보드부터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까지 세상 모든 탈 것을 서비스화하는 '스마트 모빌리티'등이다. 퓨처테크는 슈퍼컴퓨터로 1만 년이 걸리는 문제를 단 몇 분만에 풀어내는 '양자 컴퓨터', 700~2,000km 상공에 위성을 배치해 초연결 시대의 대체 통신망으로 기능할 '저궤도 위성통신' 등 근 미래에 실현 가능한 첨단 기술을 수록했다.

테크이슈에서는 '미?중 분쟁', '디즈니 이펙트' 등 급변하는 ICT 산업 환경을 둘러싼 정책 및 규제 이슈들을 다뤘다.

김희수 KT경제경영연구소 소장(전무)는 "2020 빅 체인지는 KT경제경영연구소가 지난 십여 년간 쌓아온 모든 연구 역량과 노하우를 집약한 결과물"이라며 "한국 경제가 지금의 저성장 국면을 딛고 5G와 AI 등 ICT 기반의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새롭게 도약하는 중요한 단초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