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에이스 후발주자들 도전에 '흔들'…웅진코웨이·한샘 턱 밑 추격

기사입력| 2019-09-16 14:30:18
국내 침대(매트리스 포함) 시장을 양분하던 에이스침대와 시몬스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수면의 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커진 상황에서 침대를 사지 않고 렌털하는 방향으로 소비패턴이 변하며 후발 주자들이 거세게 추격하고 있는 것.

16일 가구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침대 시장의 규모는 1조2000억원 상당으로 추산된다.

양대 메이저는 에이스침대와 시몬스로 각각 2258억원, 197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어 웅진코웨이와 한샘의 침대 사업 매출액이 각각 1829억원, 1781억원으로 3, 4위를 형성했다.

에이스침대와 시몬스가 1, 2위를 지키고 있지만, 예전만큼 입지가 안정적인 것은 아니다. 두 기업이 사실상 독점하던 시장에 2011년 웅진코웨이와 한샘이 뛰어든 후 7년 만에 시장 구도가 완전히 바뀌었기 때문이다.

웅진코웨이는 2012년 240억원으로 시작해 2015년 1164억원으로 1000억원 매출 고지를 돌파한 후 고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한샘도 2014년 791억원에서 2016년 1415억원으로 불과 2년 사이에 매출이 배증하는 등 빠른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2011년 이후 에이스침대가 2000억원대 언저리에 머물고, 시몬스가 1000억원 수준에서 시작해 2000억원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변화는 '라돈침대' 파동을 계기로 소비자들이 침대를 고르는 데 있어 브랜드파워 외에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하며 나타난 결과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웅진코웨이의 경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매트리스를 경험하고 주기적으로 업체의 매트리스 관리 서비스까지 받는 렌털 서비스를 도입해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수면의 질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도 한 몫 했다. 한샘의 경우 한국의 수면 문화를 반영한 온열 기능 매트리스 등 신개념 제품으로 시장을 파고들었다.

이 밖에 다양해진 소비자 취향을 반영한 스타트업들의 도전도 시장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다. 코오는 기존 규격보다 20㎝ 더 긴 메모리폼 소재 매트리스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고, 삼분의일은 매트리스 제품에 대해 100일 무상 교환·환불제를 도입해 품질 우위를 강조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한 침대들이 등장하며 브랜드 파워 보다는 제품의 품질과 경쟁력이 강조되고 있다. 더 많은 업체의 경쟁을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확대되고 시장 전체가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