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금융

신한은행, 태풍 '다나스' 피해 중소기업 등에 1000억원 규모 긴급 금융 지원

기사입력| 2019-07-22 16:34:21
신한은행은 제5호 태풍 '다나스'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등을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신한은행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일시적으로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이내 총 800억원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피해 기업 중 올해 말까지 대출금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분할상환금도 유예할 예정이며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서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한다.

한편 태풍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에 대해서는 개인당 3000만원 이내 총 200억원의 신규대출을 지원한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금융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