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SK텔레콤-도이치텔레콤, 5G 연합전선 구축…유니콘 기업 육성 3000만 달러 투자

기사입력| 2019-06-25 14:53:09
SK텔레콤이 독일의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5G 글로벌 사업 확대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지난 24일 도이치텔레콤과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타운홀 미팅에는 팀 회트게스(Timotheus Hottges) 도이치텔레콤 회장을 비롯해 클라우디아 네맛(Claudia Nemat) CTO 등 주요 임원 60여명이 직접 미팅에 참석했다. SK텔레콤에서는 박정호 사장과 임원들이 참여, 5G 글로벌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5G 상용화를 앞둔 도이치텔레콤 경영진은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SK텔레콤의 5G 서비스, 마케팅, 네트워크 기술 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박정호 사장과 팀 회트게스 회장은 이날 DTCP 펀드 투자 관련 협약식도 함께 진행했다.

도이치텔레콤은 글로벌 통신사 브랜드 가치 순위 4위(브랜드 파이낸스 2019년 300대 통신사 조사 기준)에 올라 있으며 독일, 미국, 영국 등 전 세계 50개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글로벌 최대 통신기업 중 하나다.

SK텔레콤은 타운홀 미팅을 통해 도이치텔레콤과 연내 Tech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올해 스페인에서 열린 MWC2019에서 양사간 기술협력 MOU를 맺은 이후 사업 계획이 한층 구체화 됐다. 합작회사는 우선적으로 5G 초저지연 영상 전송기술(MMT, MPEG Media Transport), 5G 중계기 및 인빌딩솔루션, Multipath UDP 등 5G 핵심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MEC(모바일엣지컴퓨팅), 애플리케이션 마켓, 블록체인 분야에서도 협력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5G 킬러 서비스로 꼽히는 클라우드게임, AR, VR 등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서다.

SK텔레콤은 또 도이치텔레콤 산하 전문 투자회사 DTCP(Deutsche Telekom Capital Partners)가 운영하는 총 3억5000만 달러 규모의 펀드에 3000만 달러를 투자한다. 5G시대 유망 ICT 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유니콘 기업으로 키우고, 이를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일환에서다.

DTCP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서울에 DTCP 아시아 사무소를 신설하고 아시아 지역의 5G 유니콘 기업을 발굴 및 육성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DTCP와 공조해 경쟁력 있는 기업을 선별하고 추천한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G 시대 전방위 글로벌 협력을 통해 기존 이동통신 영역을 넘어선 초 ICT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SK텔레콤의 자산, 경쟁력이 모두 재평가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