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모바일 간편 결제 이용자 증가 전망…여성이 남성보다 호의적

기사입력| 2019-04-23 14:06:03
삼성페이와 카카오페이 등의 모바일 간편 결제시스템 이용자가 늘어날 전망이다. 스마트폰 이용자 80% 이상이 간편 결제 시스템을 사용한 경험이 있고, 이중 60%는 모바일 결제 사용을 늘릴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시장분석기관 DMC미디어의 '2019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행태'에 따르면 응답자 282명 중 79.1%는 최근 6개월간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눈길을 끄는 점은 여성 응답자의 이용 경험 비율이 87.3%로, 남성의 72.4%보다 14.9% 가량 높았다는 것이다. 여성이 최근 소비주체로 떠오른 만큼 모바일 간편결제 이용자 증가 가능성을 높였다.

연령별로는 30대가 85.7%로 이용비율이 가장 높았고, 20대와 40대가 각각 82.4%, 68.5%로 집계됐다.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사용자의 79.4%가 각각 '기존 방식보다 편리해서','빠르게 결제할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반면 비사용자의 55.9%는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서비스를 잘 몰라서'라고 밝혔다.

모바일 간편결제 이용자의 가장 많은 89.7%는 모바일 쇼핑몰에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답했고, PC·온라인 쇼핑몰(53.4%)과 오프라인 매장(36.8%)도 주 사용처로 조사됐다.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의 이용증감 계획과 관련, 사용자의 60.5%는 향후 이용 비중을 늘릴 계획이라고 답했다.

DMC미디어 측은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 사용자들은 결제과정의 간편성 등 서비스 편의성과 보안과 관련된 속성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개인정보 보호와 금융거래 안정성 지원 등 다양한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