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내년 전국 집값·전셋값 동반 하락할 것"…건설경기 침체 전망도

기사입력| 2018-11-07 15:28:04
내년 전국의 집값과 전셋값이 동반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한 주택 건설수주가 감소하는 등 국내 주택·건설시장이 침체할 것이라는 예측도 함께 제기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7일 '2019년 건설·부동산 경기 전망 세미나'를 열고 내년 전국의 주택 매매가격이 올해보다 1.1% 하락하고, 전셋값도 1.5%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주제발표에서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글로벌 통화정책과 자산시장, 거시경제 여건 등을 종합할 때 내년도 부동산 시장의 나홀로 상승세가 종료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허 연구위원은 "세계 각국에서 양적완화 정책의 정상화가 진행되며 런던·시드니·밴쿠버·뉴욕 등 글로벌 선도도시의 주택가격이 지난 8월 이후 모두 하락세로 돌아섰다"며 "서울도 상대적 강세는 유지하겠지만 이를 피해가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이에따라 연구원은 내년 수도권의 집값이 0.2%, 지방은 2.0% 각각 하락하면서 전국의 주택가격이 올해보다 1.1%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같은 연구원의 동반 하락 전망은 2010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지방의 경우 준공 물량이 작년보다 줄어들지만 누적 준공 물량이 많은데다 거시경제 부진의 영향을 직접 받아 올해보다 하락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서울은 고가주택 시장의 수요자인 고소득층과 자산가들이 안정적인 소득과 자산을 기반으로 주택의 장기보유를 선택해 하락장에서도 서울 집값을 지지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준공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하향 안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내년도 매매가격 하락에 따른 전세수요 증가로 가격 낙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연구원은 전망했다.

내년 건설 경기는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수주 물량은 작년보다 6.2% 감소해 2014년 107조5000억원 이후 가장 낮은 135조5000억원에 그칠 것으로 연구원은 예상했다.

이와함께 건설투자도 주택·건축부문의 위축으로 예년보다 2.7%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연구원은 "거시경제와 고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방 주택시장을 지원하고, SOC 예산을 대폭 증액하는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