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TV 뒷면이 보인다'…삼성, 유럽서 '더 윈도우' 상표권 등록

기사입력| 2018-10-25 13:51:16
삼성전자가 투명 패널을 이용한 신개념 TV를 선보일 지 업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글로벌 TV 시장이 정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 1위 사업자로서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서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2일(현지시각) 독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유럽연합 지식재산권 사무소(EUIPO)에 '더 윈도우'(The WIndow)라는 이름의 상표권을 TV 항목에 등록했다.

EUIPO의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등록 일자와 상표권 소유자(삼성전자) 및 등록 대리인의 이름 등을 제외하고는 자세한 설명은 없다. 다만 업계는 이름을 근거로 투명한 디스플레이 패널을 활용해 창문처럼 반대편을 볼 수 있는 '투명 TV'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벽에 설치한 TV를 끄는 순간 유리처럼 투명해지거나 반대편 배경을 비춰주는 형태가 형태로 이해하면 쉽다.

투명한 디스플레이 패널은 이미 삼성디스플레이를 비롯해 LG, 파나소닉 등도 국제 가전박람회 등에서 선보인 바 있다.

삼성전자는 액자로 이용할 수 있는 인테리어 TV인 '더 프레임'(The Frame)과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초대형 모듈러 TV인 '더 월'(The Wall) 등 혁신성을 강조한 TV를 출시, 업계는 창문형 TV 출시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상표권 등록 외에 다른 정보가 없어 제품에 대해 판단하기는 쉽지가 않지만 제품명에 창문을 직접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뒷면을 볼 수 있는 점이 경쟁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초 미국에서 열리는 CES2019에서 제품 공개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