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111년만의 최고 폭염으로 7월 냉방 가전제품 판매액 역대 최고 기록

기사입력| 2018-09-17 13:56:50
올여름 111년 기상 관측 사상 최고의 폭염으로 인해 냉방제품 수요가 크게 늘면서 가전제품 판매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7일 통계청의 7월 소매판매액 통계 가운데 '재별 및 상품군별 판매액지수'를 보면 가전제품의 불변지수는 189.1이다. 조사를 시작한 2005년 1월 이후 역대 최고다. 판매액지수는 2015년 연간을 100으로 놓고 해당 월의 수준이 얼마나 되는지를 판단하는 수치다. 불변지수는 판매액지수 중 경상지수의 물가 변동 영향을 제거한 것을 뜻한다.

7월 가전제품 판매액은 2015년 평균의 1.8배에 달한다는 것이다. 기존 최고는 지난해 7월의 168.6이다. 1년 만에 지수가 20.5포인트 뛰어 올랐다. 전체 조사 대상을 반영한 소매판매액 총지수는 지난 7월 111인 점을 감안하면 가전제품이 다른 상품에 비해 얼마나 많이 팔렸는지 알 수 있다. 판매금액으로도 7월 가전제품 판매가 얼마나 잘 됐는지 확인이 가능하다.

7월 가전제품 판매액은 지난해 대비 21.5% 증가한 2조7115억원에 달한다.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5년 1월 이래 가장 높았다. 그동안 최고 기록은 지난해 7월 2조4226억원이었다.

통계청 측은 가전제품 판매 증가의 원인으로 기상청 관측 사상 가장 높았던 여름 기온을 꼽았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에어컨과 같은 냉방제품 판매가 급증했다는 것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전국 평균 폭염(하루 최고기온 33도 이상) 일수는 29.2일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고, 8월 1일에는 서울이 39.6도, 강원도 홍천이 41.0도를 기록해 1907년 관측 시작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더웠다.

7월 16일부터 8월 22일까지 롯데백화점의 에어컨 매출은 전년보다 118.7% 뛰어올랐고, 현대백화점 에어컨 매출액도 7월 11∼31일 1년 전보다 94.2% 늘었다. 가전업계는 올해 에어컨 판매 대수를 최대 260만대로 전망했다. 기존 기록이었던 작년(250만대)보다 더 팔린 것으로 보고 있다.

통계청 측은 "기록적인 더위로 냉방제품 판매가 크게 늘어 전체 가전제품 판매액 상승을 주도했다"며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인 8월 지표 역시 무더위가 계속됐기 때문에 가전제품 판매액이 고공행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