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콜라·즉석밥 등 가공식품 가격, 지난해보다 최대 10% 넘게 상승

기사입력| 2018-05-14 14:19:38
콜라·즉석밥·설탕 등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가격이 지난해보다 최대 1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이용해 지난달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콜라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9% 오르는 등 일부 품목의 상승 폭이 컸다고 14일 밝혔다.

콜라에 이어 즉석밥이 8.1%, 설탕이 6.8%, 어묵이 5.8% 올랐고 두부(-33.2%), 냉동만두(-12.7%), 햄(-4.7%), 맛살(-3.0%)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즉석밥, 밀가루, 시리얼, 라면, 국수 등 곡물 가공품과 설탕, 간장, 참기름 등 조미료류 가격이 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이들 품목 가격은 3월과 비교해서도 상승 폭이 컸다.

30개 품목 가운데 한 달 만에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은 카레로 4.3%나 뛰었다. 또 편의점 등에서 많이 팔리는 컵라면(2.2%), 시리얼(2.0%) 등 15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다.

하락 품목은 국수(-3.8%), 커피믹스(-1.7%), 두부(-1.4%) 등 13개였으며 오렌지 주스와 생수는 보합세를 유지했다.

유통업별로는 대형마트에서 이들 다소비 가공식품을 사면 백화점보다 11.6% 저렴했다.

유통업별 가격차가 가장 컸던 품목은 두부로 최고와 최저가 간 40.0%나 차이가 났다. 이어 시리얼(39.2%), 생수(30.3%), 즉석밥(27.1%), 국수(24.8%), 설탕(24.4%) 등의 순으로 가격 차가 컸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