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생활용품

원안위, '라돈 검출' 대진침대 피폭량 법정 기준치 이하

기사입력| 2018-05-10 16:33:16
라돈이 다량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대진침대의 실제 라돈 피폭선량이 법에서 정한 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라돈이 검출돼 문제가 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속커버(뉴웨스턴·2016년 제조)에 대한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제품에서 측정된 방사능 농도는 토론(Rn-220)이 624Bq/㎥, 라돈(Rn-222)이 58.5Bq/㎥였다. 토론은 라돈의 동위원소로, 반감기가 3.8일인 라돈과 달리 토론의 반감기는 1분 정도다. 특히 토론은 천 한 장으로도 투과량을 줄일 수 있어 그 양을 규제하는 국가는 없다.

두 물질의 농도를 사람이 1년에 받는 피폭선량(외부 피폭선량)으로 환산하면 최대 0.15mSv(밀리시버트)가 되는데, 이는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따른 기준(연간 1mSv 초과 금지) 이내다. 다만 매트리스에서 방사성 물질이 나오기에, 사람이 매트리스에 엎드려 자면 호흡기를 통해 몸속이 피폭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 3일 대진침대 제품에서 기준 농도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 관련 기관과 함께 이 제품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이번 조사를 통해 원안위는 매트리스 속커버 안쪽에 도포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능 물질이 나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한 이번 조사 대상과 같은 속커버가 2010년 이후 대진침대 네오그린헬스·뉴웨스턴·모젤·벨라루체·그린헬스1·그린헬스2·파워플러스포켓·파워트윈포켓·파워그린슬리퍼 등 9종 총 2만4552개 제품에 쓰인 것도 확인했다. 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생활용품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