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간접노출 실험…"주변인에 부정적 영향 안준다"

기사입력| 2018-04-24 16:25:16
아이코스와 전용담배인 히츠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의 담배 연기가 주변인에게 건강상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 필립모리스 재팬이 실제와 같은 식당 환경에서 진행된 아이코스에 대한 간접 노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주변인에게 니코틴 및 담배특이니트로사민(TNSA)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2017년 11월 30일에서 12월 13일까지 일본 도쿄의 한 식당에서 비흡연자, 성인 흡연자, 아이코스 사용자 등 총 397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필립모리스 재팬은 해당 식당 환경에서 아이코스 증기에 노출되기 전후로 참여자들의 소변 샘플을 모아 아이코스 증기에 대한 간접 노출 수준을 평가했다.

실험 결과 아이코스에 간접적으로 노출된 비흡연자는 니코틴과 발암물질로 알려진 담배특이니트로사민에 대한 노출이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의 최고연구책임자 마누엘 피취 박사는 "주변 사람들이 아이코스에 간접적으로 노출되었을 때 이러한 화합물에 대한 노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결론지을 수 있다"면서 "기타 평가항목에 대한 분석이 진행 중이며, 최종 연구 보고서에 모든 연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자사의 혁신적인 연기 없는 제품이 흡연자들에게 덜 해로운 대체 제품이며, 더 나아가 전반적인 공중보건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자 하는 회사의 계획에 확신을 준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일본 지케이 의학대학의 외과 과장이자 혈관외과 과장인 오키 다카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아이코스 증기가 사람들이 일상에서 아이코스에 간접적으로 노출될 때 부정적인 영향이 있는지 여부에 대한 중요한 통찰력을 제공한다"며, "해당 결과는 아이코스의 공중보건 위해 감소 가능성을 더 널리 알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립모리스 재팬은 회사의 제품 기술과 연구 결과에 대한 제3자의 검증을 위해 지속적으로 과학적 연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필립모리스 재팬에 따르면 일본 300만명을 비롯해 전세계에서 500만명 이상의 성인 흡연자가 아이코스로 전환했다.

일본에서 아이코스 전용 담배제품인 말보로 히트스틱은 2018년 1월을 기준으로 전국 시장점유율 16.8%를 기록했으며, 도쿄에서의 시장점유율은 약 18.6%에 달한다.

2014년 11월, 일본 나고야현에서 시범판매를 시작한 아이코스는 2015년 9월에 12개의 현으로 판매망을 확대했으며, 2016년 4월 전국 출시됐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