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KT, 전기차 충전 요금 단일화…"에너지신사업 개발도 추진"

기사입력| 2018-04-24 11:53:55
KT가 계절과 충전 시간대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던 전기차 충전 요금을 5월 1일부터 단일 요금제로 변경한다고 24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그동안 계절과 시간대에 따라 전기차 충전요금을 최저 130원/kWh(여름철 경부하시간)에서 최고 337원/kWh(여름철 최대부하시간)까지 차등을 뒀고 평균 요금은 190원/kWh 이었다. 그러나 단일요금제 도입이 시행되면 전기차 충전 요금은 170원/kWh로 단일화된다. 특히 전기차 확산을 고려한 고객혜택 확대를 위해 올해 말까지 전기차 충전이 주로 이루어지는 심야시간(23시~09시)에는 30% 할인된 120원/kWh로 제공할 예정이다. BC그린카드를 이용하면 최대 50% 추가할인으로 60원/kWh의 요금으로 충전할 수 있다. 전기차 활성화를 이끌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KT는 전기차 활성화와 고객편의를 위한 다양한 결제수단의 도입도 추진하고 있다. KT는 비회원도 KT의 전기차 충전기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장결제기능을 운영하고 있으며, 하반기 내에 전기차 충전사업자 최초로 모바일 결제 수단인 삼성페이의 도입을 확정했다.

온라인 회원 간편결제기능, IC카드, RF카드, NFC 모바일 페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결제 수단을 모든 충전기에 적용하고 있으며, 사전에 요금을 충전하여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충전선불카드 적용을 준비 중이다.

KT 관계자는 "에너지통합관리 플랫폼인 KT-MEG을 기반으로 전국 3000여기의 전기차충전기를 구축/운영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차별화된 충전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인프라 확대와 서비스 편의성을 고도화하고 전기차 배터리 자원을 활용한 전력수요관리(EV-DR) 사업과 같은 에너지신사업 개발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