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깁밥·자장면 등 줄줄이 가격 인상…즉석밥·국수 등 가공식품 가격도 올라

기사입력| 2018-04-16 14:38:31
지난달 외식비는 물론 가공식품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가계에 '식비 비상'이 걸렸다.

16일 한국소비자원이 통계청 가격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김밥, 자장면, 삼겹살 등 대표적 외식 메뉴 가격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김밥(5.9%)이 가장 많이 상승했고 그다음으로 자장면(4.0%), 삼겹살(3.5%), 비빔밥(3.5%), 칼국수(3.2%), 냉면(3.2%), 삼계탕(3.1%), 김치찌개백반(2.4%)의 순이었다.

특히 김밥·자장면은 작년 3월 이후 가격이 상승하는 추세다. 전월과 비교하면 칼국수(1.0%), 김치찌개백반(0.6%), 냉면(0.5%), 김밥(0.5%), 비빔밥(0.5%), 자장면(0.3%), 삼계탕(0.2%) 가격이 올랐다. 단 삼겹살은 작년 3월부터 가격이 계속 상승하다가 지난달 하락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지난달 가공식품 가격을 분석한 결과, 곡물가공품과 조미료류 가격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즉석밥(5.6%), 국수(3.2%), 라면(2.9%), 밀가루(2.9%), 설탕(7.4%), 간장(4.5%), 케첩(2.5%)이 일제히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두부(-33.3%), 냉동만두(-15.1%), 햄(-4.7%), 오렌지주스(-3.4%) 가격은 하락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어묵(5.3%), 즉석밥(4.0%), 콜라(3.2%), 소주(2.9%) 등 13개 품목 가격이 올랐고 두부(-6.5%), 된장(-4.6%), 컵라면(-2.8%) 등 13개 품목 가격은 내렸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