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40억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 거래량 최근 5년새 8배 증가

기사입력| 2018-04-16 14:30:24
4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량이 최근 5년 새 8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5년간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 40억원이 넘는 고가 아파트의 거래량은 2013년 12건에서 지난해 105건으로 증가했다.

최근 5년간 4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가 거래된 지역을 보면 총 255건 중에서 절반이 넘는 141건이 용산구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강남구(76건) ▲성동구(34건) ▲서초구(2건) ▲중구(2건) 등의 순이었다.

용산구 한남동에서는 '한남 더힐'이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분양전환이 이뤄지면서 초고가 아파트 거래량이 급격히 늘었다.

올해도 용산구에서는 외인아파트 부지에 시행사 디에스한남이 고급 주거 단지 '나인원 한남'을 선보일 예정이다.

나인원한남은 고분양가 논란으로 분양보증 심사 과정에서 한 차례 반려된 뒤 현재 분양보증 심의를 재접수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유엔사 부지를 낙찰받은 일레븐건설도 주거·업무·문화시설 등이 들어서는 고급 복합단지를 개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고가 아파트의 거래량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것은 공급만큼이나 수요가 있다는 것을 뜻한다"며 "특히 용산구, 강남구, 성동구 등의 지역을 중심으로 고가 주택을 원하는 수요가 많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