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주목! 우리동네 상권]핫스팟-핫플레이스 <25> 폐철길에서 숲세권으로 변신한 서울 공릉역 인근 상권

기사입력| 2018-02-28 08:48:39
그동안 베드타운 성격이 강해 다소 침체된 지역이었던 서울 노원구 공릉역 상권이 2~3년 전부터 무섭게 떠오르고 있다. 폐선된 철길에 공원이 조성돼 유동인구를 만들어 냈고 특색 있는 점포들이 모여들면서 이곳을 찾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는 것.

특히 폐선된 철길공원으로 시작해 국내 대표 상권으로 자리 잡은 서울 연남동의 입지 여건 등과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향후 대형 상권으로 성장 가능성도 높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그래서 미국의 센트럴파크를 연상시킨다고 해서 서울 연남동이 '연트럴파크'로 불리듯 공릉역 일대도 '공트럴파크'로 불리기 시작했다.

▶늘어나는 유동인구, 젊은 층 유입 증가

공릉역 상권은 지역 거주민 위주의 동네 상권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2000년대 이후 정부의 부동산 개발 정책으로 대단지 아파트들이 들어서며 성장을 했다. 다만 출퇴근 위주의 거주자가 많은 한계에 막혀 대형 상권으로 규모를 키우지는 못했다. 주말 반짝 장사를 통해 얻는 수익이 적어 생계형 자영업자와 단순 소비재 판매점 등이 전부였다. 빌라와 아파트가 많은 지역 특성상 좁은 골목길이 많다는 점도 상권 성장의 발목을 잡았다.

그런데 이같은 점이 최근 공릉역 상권의 핵심 경쟁력으로 떠올랐다. 변화가 시작된 것은 '경춘선 숲길'이 조성되면서부터다. 2013년 첫 삽을 뜬 이후 공원이 단계적으로 개방되며 상권에 활기가 돌기 시작했다. 가족 단위, 젊은 층의 외부 발길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경춘선 숲길은 운행이 중단된 경춘선 철길의 공원화 사업을 통해 만들어진 곳이다. 도심 속에 마련된 숲길은 사시사철 매력을 품고 있어 산책길로 안성맞춤이다. 무엇보다 도심에서 접근성이 뛰어나고 철길이라는 옛스러운 느낌 등은 일상생활에 지친 이들의 안식처로도 손색이 없다. 등록문화재 제300호인 화랑대역(폐역)이 남아 있고 어린이대공원에서 전시하던 협궤열차와 증기기관차를 옮겨와 향수를 자극한다.

화랑대역에서 서울·구리시 경계 구간은 버즘나무 등 아름드리나무 사이를 따라 시골 철길을 걷는 기분을 한껏 느낄 수 있다. 주변에 위치한 도깨비시장을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블로그, 인스타그램 같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알려지며 20~30대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것도 이 때문이다.

안정훈 진창업컨설턴트 대표는 "공릉역 일대의 유동인구가 지난해 초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산책이나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3월 말부터는 거주자 외 외부 유입 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운행이 중단된 철길의 공원화 사업 이후 국내 최대 상권으로 떠오른 연남동인 셈이다.

공릉역 상권은 크게 2구역으로 나뉜다. 공릉역 1, 2번 출구부터 서울과학기술대까지 이어지는 먹자골목과 경춘선 숲길과 공원 인근에 상권이 형성돼 있다. 과거에는 먹자골목이 메인 상권이었지만 경춘선 숲길이 등장한 이후 공릉역 1,2번 출구를 시작으로 한 공릉로27길의 600m에 생겨난 상권이 메인 상권으로 도약중이다.

아직은 상권이 형성되는 초기 단계로 규모가 작지만 올해말 6㎞에 이르는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이 완전 개방되면 자전거를 타고 서울에서 춘천까지 갈 수 있게 되는 등의 호재로 상권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개발 호재와 유동인구 증가로 공릉역 상권의 임대료와 보증금은 2~3년 전보다 무려 1.5~2배 가량 상승했다. 공릉역 상권의 평균 임대료는 33㎡(10평) 기준 월 80만~150만원 정도다. 보증금은 4000만~6000만원, 권리금은 6000만~1억원 정도다. 몫이 좋은 위치와 규모에 따라 임대료는 더 비싼 곳도 있다. 그러나 비슷한 특성을 갖고 있는 서울 시내 주요 상권과 비교하면 저렴한 편이다.

▶"20·30대 공략 위한 차별화 콘셉트로 접근해야"

공릉역 상권은 그동안 지역민 위주로 성장했다. 공릉역 인근에 동신아파트, 건영장미아파트, 임성아파트, 신원아파트, 현대성우아파트 등 대규모 단지와 빌라·연립 건물이 많아 세탁소, 미용실, 음식점 등의 업종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경춘선 숲길 공원화 사업이 시작되며 주요 소비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그러자 아기자기한 카페, 주점 등이 생겨나며 상권도 젊어지고 있다. 공릉역 인근에 위치한 부동산 관계자는 "경춘선 숲길 공원 조성 이후 젊은 예비창업자들의 매장 관련 임대 문의가 늘고 있다"며 "올해말 경춘선 숲길이 완전 개방되는 시점이 상권 변화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창업전문가들도 비슷한 반응이다. 공릉역 상권은 경춘선 숲길을 따라 올해를 시작으로 성장세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남동처럼 신흥 상권에서 대형 상권으로 성장한 곳의 초기 모습과 비슷하다는 게 이유다. 대부분의 신흥 상권들은 다양한 볼거리를 바탕으로 성장했고, 적게는 4년부터 많게는 10년에 걸쳐 이색 점포들이 들어서며 현재의 상권을 만들어 냈다는 것이다.

공릉역 일대는 볼거리가 풍부하다. 경춘선 숲길 뿐 아니라 세계문화유산인 태강릉과 조선왕릉전시관 등이 인접해 있다. 게다가 걷기 좋은 자연공원이라는 점에서 가족 단위나 연인의 가벼운 하루 여행 코스가 가능하다. 유동인구가 늘어나면 점포수가 증가하고, 골목이 많은 지역적 특성상 소규모 이색 매장도 하나 둘 생겨나고 있다. 숲길 양옆 건물 1층에 소규모 주점, 테이크아웃 음식점, 액세서리 가게, 옷가게 등이 들어섰고, 한옥식 지붕을 얹은 오래된 단독주택 등을 개조한 카페, 맥주전문점 등이 생겨났다.

이상헌 한국창업경제연구소 소장은 "공릉역 상권은 과거 연남동의 초기 모습과 매우 유사하다"며 "상업용지가 적은 특성상 골목창업에 나서려는 이들이 증가해 연립·단독 주택을 상가로 개조한 이색 매장을 찾는 이들이 많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이어 "공릉역 상권이 커지는 단계인 만큼 대형보다는 소규모로 운영할 수 있고, 세련된 인테리어를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업종을 선택한다면 소비자들의 자연스러운 SNS 홍보 등이 이뤄지는 효과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신흥 상권은 입소문이 절대적인 경쟁력으로 작용하는 곳으로 프랜차이즈보다는 자신만의 아이템을 내세운 외식, 뷰티 및 전기 자전거·전동킥보드(휠) 대여 등 이색 서비스를 내세운 개인 개인 창업이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