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생활용품

"유명기업 차량용 방향제서 알레르기 유발 물질 검출, 주의 요구"

기사입력| 2018-01-30 16:42:29
자료=녹색소비자연대
유명기업들이 판매중인 차량용 방향제에서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차량용 방향제 15개(액체형 8개, 비액체형 7개)를 대상으로 안전성 등을 시험 평가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알레르기 유발향료가 검출됐다고 30일 밝혔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26개 향료를 함유하고 있는지 시험한 결과 15종 모두 제품마다 2개 이상, 최대 9개의 알레르기 유발향료가 나왔다.

검출된 향료 가운데에는 유럽연합에서 특별관심대상물질로 분류한 12개 향료에 포함된 것도 있었다.

조사대상 방향제에서 검출된 알레르기 유발향료의 총 함량은 최소 0.40%에서 최대 27.06%였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이 검출된 성분은 리모넨과 리날룰로, 리모넨은 11개 제품에서 나왔으며 리날룰은 12개 제품에서 검출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리모넨은 감귤향을 내기 위해 주로 사용되는 물질로 액상 리모넨은 눈을 자극시키고 섭취시 위장 자극을 유발한다.

리날룰은 합성 방향물질로 비누, 세제, 샴푸, 로션 등 방향성 제품의 향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산소와 접촉시 산화형부산물을 생성, 습진 등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또한 녹색소비자연대는 "조사대상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총 7개 항목에 대한 시험결과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고 밝혔다.

녹색소비자연대 관계자는 "알레르기 유발향료는 유해물질은 아니지만, 개인에 따라 면역반응을 일으켜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소비자가 본인에게 안전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방향제 등 알레르기 유발향료에 대한 표시기준 확대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차량용 방향제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은 지속적으로 환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방향제 사용 중 눈이나 피부에 자극이 있는 경우에는 해당제품의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생활용품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