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우리나라 대기업 평균임금, 5인 미만 소기업의 '3.2배'…'1.3배' 미국·'1.6배' 일본 보다 격차 커

기사입력| 2017-09-13 14:48:19
지난해 우리나라 대규모 기업 평균임금이 소기업의 3.2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미국(1.3배), 일본(1.6배)에 비해 격차가 훨씬 크게 나타난 것이다.

13일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의 '기업 규모별 임금 격차 국제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구매력 평가 지수(PPP) 환율 기준 월 평균임금은 6048달러로 5인 미만(1∼4인) 기업(1894달러)의 3.2배였다. 2014년 현재 미국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4618달러)은 5인 미만 기업(3532달러)의 1.3배, 2015년 일본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3982달러)은 5인 미만 기업(2497달러)의 1.6배로 각각 조사됐다.

특히 우리나라의 500인 이상 기업 평균임금은 2010년 이후 미국, 일본과 격차를 벌리며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한국 대규모 기업 PPP 기준 월 평균임금은 미국의 115.4%였으나 2014년에는 131.6%로 4년 만에 격차가 16.2% 포인트 커졌다. 일본과 비교해서도 한국 평균임금은 2010년 133.8%였으나 2015년에는 154.5%로 5년 만에 20.7% 포인트 격차가 확대됐다.

한편 우리나라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월 평균임금은 PPP 환율 기준으로 미국보다 31.0%, 일본보다 51.9% 높았다. 반면 10인 미만의 경우 미국·일본보다 평균임금이 낮으며, 특히 5인 미만 기업의 경우 한국이 미국의 53.6%, 일본의 75.9% 수준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노 위원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또는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면서, "생산성 향상, 비용절감, 이윤 발생 등 경영 성과를 근로자에게 공유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